'자유'의 '고립'





Britney Spears - Me Against The Music ft. Madonna


僕はいない(Dance Short ver.) / NMB48[公式





외국도 외국이지만 유난히 한국음악은 특히 나에게 있어서 90년대와 80년대이하시절들의 와닿는 정도의 차이는 훨씬 크다.
사소한 추억이든 큰 추억이든 보이든 보이지 않는 형태로든 어떻게든 옭아매고 옭아매서 갈 때까지 따라갈 것이다.
떠나도 결국 달리 갈 곳이 없을 테니.. 거기에 묶일 것이다. 그러니 추억을 버리고 달리 갈 곳을 찾아도 소용없다.
버려도 버려지지 않는 것이 있고, 씻어도 씻어낼 수 없는 것이 있기 때문이다.
남자와 달리 여자의 말이 가벼운 이유는 순간이라는 핑계는 없기에……
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!!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